글을 쓰며, 숨을 쉬며

글을 쓴다는 것은, 단순한 운동을 반복해서 하는것과 같은 느낌이다. 정해진 세트, 일단락지은 글, 짧은 문장문장을 한번 써내리고 난 뒤에, 다시 돌아보지 않는 것이 아니라, 그 짧은 문장을 숨을 쉬며 다시 읽어본다.

편하게 읽을 수 있을 때 까지, 편하게 다시 그 문장을 써내려 갈 수 있을 때까지, 글은 같지만 호흡은 같지 않은 글이 나올때까지, 내 호흡에 맞춰서 다시 여러번 글쓰기를 반복한다.

그리고 그 호흡이라는것에는 사람마다 다른 리듬이 있어서, 누가 썼는지, 같은 글이지만 쉼표 하나, 마침표 하나, 비슷한 뜻인 다른 리듬의 단어들을 볼때마다 즐겁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