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

“서로 신뢰할 수 있는 사이가 되면 좋겠어요” 성별 구분을 할 수 없는 우주복을 입은 인간이 말했다. 인간이라 단언할 수 있을까 … 믿음 계속 읽기

61. 가을 산책.

사람들은 도저히 겸손이란것을 차릴 줄 모른다. 내가 평생 사람들을 관찰해왔던 바로는 그렇다. 은연중에 알듯말듯하게 어떤 수를 써서라도 자신의 대단함을 상대에게 … 61. 가을 산책. 계속 읽기

너의 이름은,

내 이름은 ‘윤웅식’이다. 이 이름은 지금은 돌아가신 할아버지께서 지어주신 이름이다. 돌림자로 심을 식(植)을 쓰고 있으며, 돌림자이기 때문에, 내 남동생도 이름에 … 너의 이름은, 계속 읽기

카페 알파

개인적으로 많이 영향을 받은 작품중 하나를 꼽으라면 이 ‘카페 알파’를 주저없이 꼽을 수 있다. 여타 다른 SF와는 확연히 다른 느낌이 … 카페 알파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