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세 유럽의 생활

가볍게, 정말 가볍게 중세 유럽의 생활상을 알아볼 수 있는 책. 말이 생활상이지, 당대의 생활이라함은 종교, 정치, 경제, 식생활 모든 면을 아우를 수 밖에 없는 주제가 된다. 깊이는 얕을지언정 어디 하나 빼먹지 않고 다 둘러보는 느낌으로 읽기 쉽게, 그림과 사진도 많이 들어가있다. 평소 막연한 이미지로만 존재하던 중세를 좀 더 구체적으로 상상할 수 있게 되었다.

혼자 있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어

혼자이고 싶은데 외로운건 싫어. 최근 몇개월간의 내 상태를 딱 표현하는 문장에, 어느샌가 읽기 시작한 책. 딱히 연애에 관한책은 아니다. 다만, 연애에 대한 얘기도 다루고 있다, 가 맞을것이다. 사람들은 각자 다르고, 외향적인 것과 내향적인 것이 딱부러지게 나누어지지 않는다는 것, 그리고 사람은 변할 수 있다는 것. 뭐 그런 얘기들을 구구절절 늘어놓는 책이긴 한데… 쉽게 읽힌다. 그게 정말…

슈뢰딩거의 고양희

루리웹 만게에서 유명한 <반바지>의 단편집. 상상력의 한계를 끝까지 밀어붙여 그걸 그림으로 표현하는 능력이 예술이다. 하드 sf적인 상상력뿐만 아니라, 그 안에 담기는 이야기 또한 빼놓을 수 없다. 아무리 과학이 발전해도 사람이 있을 공간은 있다는 느낌이 든다. 단편이기에 가능한 번뜩이는 아이디어들. 중장편으로 밀고가기엔 이야깃거리가 금방 고갈되겠지만, 단편이기에. 그 번뜩임을 잡아채 그림으로 표현한다는 것이, 혹은 글로라도, 아니면 정제된…

그래봤자 개발자

아무래도 나는 개발자인지라, 개발자의 시각으로만 볼 수 밖에 없다. 서비스가 아무리 화려하고 눈을 사로잡는 브랜드를 만들고, 현란한 디자인을 보여주고, 머릿속에 박히는 온갖 카피라이트를 말해도, 내가 보는것은 그 너머 경험의 쾌적함과, 그것을 구현하기 위해 고생했을 개발자들의 노고다. 어떤 서비스가, 개발자 사이에서 사상누각이라는 얘기를 들을 때마다, 그 서비스의 브랜딩, 디자인, 마케팅, 대표의 인터뷰를 다시보게 된다. 자기들이 딛고…

마케터의 일

  보다보면, 이게 굳이 마케터란 수식이 붙어야 하는지 의문이 든다. 마케터에게만 적용되는 얘기가 아니라, 협업을 해야하고 문제해결을 해야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적용될 수 있는 얘기다. 문제해결을 위해 왜를 고민해라, 사용자(사는 사람)의 입장에서 생각해라 등. 굳이 마케터란 수식이 붙어야 하는가 싶은 얘기들이다. 다시말해, 너무나 원론적인, 정석같은 얘기들뿐이다. 문제해결을 하는 사람이라면 너무나 당연히 가지고 있어야 하는 태도를, 특별한것처럼…

최고의 팀은 무엇이 다른가

읽기 귀찮다면 책 뒷면 날개의 내용만 보아도 될거 같다. 내가 막연하게 신뢰라고만 부르던것을, 이 책이 시원하게 해소해준 느낌이다. 삐걱거리를 사람들간의 사이를 어떻게하면 고칠 수 있을지에 대해서, 시도 해볼만한 방법을 제시해준다.

탤런트 코드

완벽한 연습을 (충분히 많이) 하라. 책의 모든 내용은 이 완벽한 연습을 어떻게 달성할지에 대한 가이드라고 볼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좋은 코치를 찾고, 연습에 대한 의욕을 점화시키고, 어떻게 연습을 어떻게 덩어리로 나누어서 정복할지에 대한 내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