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아, 머리도 잘 안굴러가고 잡설이나 주절주절:

전공 공부를 해 가면서 느낌이 달라지는 단어가 있다. 보통은 희미하게 알고 있던 것이 명확해진다거나, 아예 잘못 알고 있었다거나, 일반적으로 쓰이던 의미와 약간 다른 뉘앙스로 쓰인다거나하는 그런 단어들. 최근에는 ‘가상vitual’이라는 단어가 그러하다. 이전까지는 그저 가상, 이라하면 막연하게 존재하지 않지만 있는 것처럼, 이라는 정도의 의미에서만 그치고 말았다. 하지만 지금은, 좀 더 구체적으로 ‘있는 것 처럼’을 어떻게 구현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