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아, 머리도 잘 안굴러가고 잡설이나 주절주절:

전공 공부를 해 가면서 느낌이 달라지는 단어가 있다. 보통은 희미하게 알고 있던 것이 명확해진다거나, 아예 잘못 알고 있었다거나, 일반적으로 쓰이던 의미와 약간 다른 뉘앙스로 쓰인다거나하는 그런 단어들.
최근에는 ‘가상vitual’이라는 단어가 그러하다.

이전까지는 그저 가상, 이라하면 막연하게 존재하지 않지만 있는 것처럼, 이라는 정도의 의미에서만 그치고 말았다. 하지만 지금은, 좀 더 구체적으로 ‘있는 것 처럼’을 어떻게 구현할 것인가에 대해서 알고 있다는 점이 다르다.

때문에 이전에 그냥 보아 넘겼던 ‘가상’이라는 접두어가 붙은 단어에 대해, 좀 더 다른 시각을 가질 수 있게 되었달까..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